배우 김중희, 영화 ‘유령’, ‘영웅’ 속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드러낸 독보적 존재감

2023.02.01 관리자
언론보도 152

배우 김중희, 영화 ‘유령’, ‘영웅’ 속 완벽한 일본인 캐릭터 변신!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드러낸 독보적 존재감
스토리 완성도 높인 ‘믿고 보는’ 신스틸러!
‘원어민 같은 일본어 구사’ 강점이 빛낸 진가!


배우 김중희가 영화 ‘유령’과 ‘영웅’에서 신스틸러 활약을 톡톡히 하며 스토리의 완성도를 높였다.

김중희는 ‘유령’(감독 이해영/ 제공, 배급 CJ ENM/ 제작 더 램프)에서 과거 쥰지(설경구 분)의 수하이자 후배였으나, 쥰지의 좌천 이후 카이토(박해수 분)의 수하가 되어 유령 색출 작전에 나서는 타다시 역을, ‘영웅’(감독 윤제균/ 제공, 배급 CJ ENM/ 제작 (주)JK필름/ 공동제작 (주)에이콤, CJ ENM)에서는 안중근(정성화 분)과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일본인 형사 와다 역을 맡았다.

‘유령’ 속 김중희는 쥰지와 카이토 사이에서 갈등하는 타다시 캐릭터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 동화돼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영웅’에서는 묵직한 연기력으로 정성화와 쉴 틈 없는 신경전을 드러내며 스토리의 풍성함을 더했다.

김중희는 매 등장마다 강렬한 연기와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압도적인 스크린 장악력을 보여줬다. 또한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촘촘히 그려내며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일본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김중희는 일본어를 원어민처럼 구사할 수 있다는 강점으로 ‘군함도’의 야마다, ‘유령’의 타다시, ‘영웅’의 와다 등 다양한 일본인 캐릭터를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한편, 소름 끼치는 연기로 누구보다 믿고 보는 신스틸러로 거듭난 김중희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마약왕’, ‘군함도’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보이스 시즌4’, ‘미스터 션샤인’ 등 수많은 작품에서 명연기를 펼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쌓아왔다.

또한 김중희는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이후, 길스토리이엔티와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로서 탄탄대로를 달리고 있다.

작품마다 무궁무진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김중희는 올해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거미집’ 그리고 디즈니 +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에서도 맹활약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길스토리이엔티, 영화 <유령> CJ ENM, 영화 <영웅> CJ ENM

<2023/02/01 길스토리이엔티 보도자료>

More